본문 바로가기

비오메드요양병원

  • 진료예약

    061-870-7575
  • 평 일 09:00~16:30

    토요일 09:00~11:30

  • 블로그
  • 유튜브
  • 인스타그램

비오메드 소식

방송언론 [조선일보] 차가운 세상, 따뜻한 네가 그리웠어

페이지 정보

profile_image
작성자 비오메드
댓글 0건 조회 528회 작성일 18-01-18 13:33

본문

소설가 박완서의 단편 '겨울나들이'의 주인공은 무턱대고 홀로 나선 여행길에 온천을 찾아간다. '여지껏 악착같이 집착했던 내가 이룩한 생활을 헌신짝처럼 차 버리고 훨훨 자유로워지고 싶었다. 여지껏 산 게 말짱 헛것이었다는 진실을 가르쳐 준 게 바깥의 황량한 겨울 날씨였던 것처럼 나는 어느 먼 곳의 겨울 풍경에 그리움을 느꼈다.' 따뜻함이 그리워지는 날, 마음을 데워줄 전국의 온천이 기다린다. 온천에 요양 건물까지 들어서 복합 휴양시설로 변신 중인 곳도 늘어나고 있다. 

◇폐업한 온천 활용해 요양병원으로


폐업한 온천 건물을 활용한 요양병원도 탄생했다. 지난해 8월 '비오메드 요양병원'은 5층 온천 건물을 병원 시설로 고쳐 개원했다. 이 병원은 "온천수가 쏟아지는 사우나 시설을 치료용으로 활용한다"며 "대중탕을 갖춘 특색 있는 요양병원으로 자리를 잡았다"고 말했다.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